콘텐츠바로가기

박지원 "안철수 간곡히 만류…다시 생각할 기회 되길"

입력 2017-08-03 18:28:12 | 수정 2017-08-03 18:28: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기사 이미지 보기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3일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를 향해 아쉬움과 걱정이 섞인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안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를 마지막 순간까지 간곡히 만류했고 또 절대다수 의원들과 많은 분들도 반대했다"며 "그러나 안 전 대표는 출마를 선언했고 당 일부에서는 혼란, 분열의 소리도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안 전 대표의 출마 선언으로 발생한 내홍 조짐을 의식한 듯 "우리는 창당 후 지금까지 난관을 극복하듯 (현 상황을)수습해야 한다"며 "특히 분열 운운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 전 대표가 비록 출마선언을 했지만 아직도 후보등록일인 10일까지는 다시 생각할 기회가 되리라 믿는다"며 안 전 대표의 출마 선언에 재차 아쉬움을 드러냈다.

앞서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8.27 전당대회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그는 출마 이유에 대해 "결코 제가 살고자함이 아니다"라며 "제 몸을 던져 당을 살리겠다는 결연한 자세로 전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