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폰서 자청하더니…알몸 영상 유포 협박한 공익요원 '구속'

입력 2017-08-03 17:24:12 | 수정 2017-08-03 17:24: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알몸 영상 유포 협박 공익 구속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입니다.) /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알몸 영상 유포 협박 공익 구속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입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여대생에게 돈을 주지 않으면 알몸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20대 공익근무요원이 구속됐다.

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남구 소재 한 기관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는 A(23)씨를 공갈미수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SNS를 통해 대학생 B(18)씨를 만났다. A씨는 "스폰서가 돼 주겠다"고 접근했고, B씨에게 알몸 영상을 보내달라고 요구했다.

A씨의 요청에 B씨는 영상을 보냈지만 A씨는 도리어 현금 200만원을 요구한 뒤 "입금하지 않으면 알몸 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라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22일 B 씨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같은 달 28일 서울 대청역에서 A 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조사 결과 A 씨의 휴대전화에서 비슷한 피해사례가 의심되는 문자메시지가 발견됐다. 경찰은 다른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이 높고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4일 A 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