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뜨거운 사이다' 로타 "설리 '로리타' 논란 사진, 공짜로 작업"

입력 2017-08-04 08:49:54 | 수정 2017-08-04 08:5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뜨거운 사이다' 로타 설리기사 이미지 보기

'뜨거운 사이다' 로타 설리


사진작가 로타가 '뜨거운 사이다'에 출연해 '로리타' 논란을 일으켰던 설리와의 화보 작업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3일 첫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문제적 인물' 코너에 출연한 로타는 설리와의 작업에 대해 "개인적인 작업으로 돈을 받거나 주고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걸로 어떤 일이 생긴다는 거에 대한 계산도 없었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로타는 SNS에 남겨진 연락처를 통해 설리가 먼저 연락했다면서 "처음에는 친구의 장난인줄 알았다"라며 "같이 사진 작업하면 좋겠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진짜일 수 있다는 생각에 약속을 잡은 로타는 콘셉트 미팅 현장에 온 설리를 보고 놀랐다고.

그는 "얼마 뒤 사진을 찍었는데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이미지고, 스타일링은 설리가 직접 했다"라고 설명했다.

로타는 '로리타' 논란에 대해 "많은 작업을 하고 있지만 유독 로리타, 미소녀 관련 사진만 이슈가 된다"라며 "소아성애 프레임이 잡혀 스트레스가 크다"라고 심경 고백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