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7일의 왕비' 이동건 "첫 사극, 큰 도전과 모험…잊지 못할 기억"

입력 2017-08-04 09:11:23 | 수정 2017-08-04 09:11: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몬스터 유니온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몬스터 유니온 제공


배우 이동건이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동건은 4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7일의 왕비’를 통해 이융이라는 캐릭터를 만나게 되어 감사하고 기쁘다. 이융을 만난 건 큰 도전이고 모험이었지만, 무더운 여름 날씨보다 더 뜨거운 열정을 보여준 감독님, 스태프들, 배우들 덕분에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며 작품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 동안 참여했던 모든 작품들이 뜻 깊지만, ‘7일의 왕비’는 배우 인생에서 시도해본 첫 사극이라 남다른 책임감을 가지고 임했기에 잊지 못할 기억이 될 것 같다. 끝으로 지금까지 ‘7일의 왕비’와 함께 해주시고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동건은 ‘7일의 왕비’에서 연산군 이융으로 분해 서글픈 내면 연기부터 광기의 폭발까지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으로 여태껏 본 적 없는 연산군 캐릭터를 선보였다.

극중 이동건은 채경(박민영 분)을 향한 애끓는 연정과 집착을 동시에 드러내며 멜로장인임을 입증하는 한편, 동생 역(연우진 분)에게 왕위를 뺏기지 않기 위해 히스테리컬한 모습으로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특히 데뷔 후 첫 사극이자 첫 악역 도전에 성공하며 인생 캐릭터를 추가했다는 호평을 이끌어내 주목을 모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