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컴백' 위너 "연습생 시절, YG의 미운오리새끼라고 생각했다"

입력 2017-08-04 13:18:33 | 수정 2017-08-04 13:18: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위너가 YG엔터테인먼트 가수들과의 차별점을 언급했다.

위너는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CGV에서 새 싱글 앨범 'OUR TWENTY FOR'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승윤은 "위너는 YG엔터의 힙합적 성향이나 악동적 이미지와는 좀 다르다"며 "음악 장르나 활동 방향에서 차이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훈은 "연습생 시절, 위너가 YG의 '미운 오리 새끼'였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위축됐었다. 1집 '공허해'로 데뷔하면서 우리의 색을 찾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운 오래 새끼에서 백조가 되는 표본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싱글 앨범에서 위너는 처음 도전하는 디스코 장르의 타이틀곡 '럽미럽미'를 선보인다. 이날 오후 4시 발표.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