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법원 "전두환 회고록, '5·18은 폭동' 내용 삭제해야 판매 가능"

입력 2017-08-04 13:21:39 | 수정 2017-08-04 13:21: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한경DB


'전두한 회고록'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 등으로 서술한 대목이 삭제되지 않으면 출판과 배포를 금지하라는 법원의 결정이 나왔다.

광주지방법원 민사21부(박길성 부장판사)는 4일 5·18기념재단,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고 조비오 신부 유족이 전두환 전 대통령과 아들 재국씨를 상대로 낸 '전두환 회고록' 출판 및 배포금지 가처분에 대해 인용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폭동·반란·북한군 개입 주장, 헬기사격 및 계엄군 발포 부정 등의 내용을 삭제하지 않고서는 회고록 출판·발행·인쇄·복제·판매·배포·광고를 금지했다. 이 같은 결정을 어길 경우 위반행위를 할 때마다 가처분 신청인에게 500만원씩 지급하도록 명령했다.

5월 단체가 지적한 5·18 왜곡 내용은 회고록 1권에서 33곳에 걸쳐있다.

법원은 5월 단체가 지만원 씨를 상대로 제기한 '5·18 영상고발' 화보 발행 및 배포금지 가처분도 함께 받아들였다. 지 씨는 화보에서 5·18 당시 항쟁에 참여한 시민을 북한특수군으로 지목했다.

5월 단체가 제기한 '전두환 회고록' 손해배상(본안) 소송 재판은 광주에서 진행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