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물난리 외유' 김학철 "5대악 범죄도 아닌데…같은 상황이면 또 갈 것"

입력 2017-08-04 13:51:36 | 수정 2017-08-04 13:57: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학철 /사진=YTN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김학철 /사진=YTN 방송화면


김학철 충북도의원이 '물난리 속 외유' 논란으로 자유한국당에서 제명당한 것에 대해 억울함을 드러냈다.

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김학철 의원은 "제명 징계는 정치인으로 정치생명을 결정할 수 있는 최악의 결정"이라며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에 재심 신청을 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헌·당규의 징계 결정에는 소명 절차가 명시돼 있는데 이 절차를 무시할 수 있는 경우는 강도살인, 성범죄, 부패·비리 등 5대 사회악 범죄를 저지른 경우”라면서 “우리가 이런 파렴치한 행위나 범죄행위를 저지른 바도 없는데 제명 결정을 수긍하게 되면 잘못된 선례를 남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결과에 불복하겠다는 게 아니라 정당한 절차를 진행하는 게 옳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위원장인 김 의원은 지난달 18일 소속 의원 3명과 함께 8박9일 일정의 프랑스와 이탈리아의 관공서와 관광지를 둘러보는 유럽 국외 연수길에 올랐다가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22일 조기 귀국했다.

이에 대해 김학철 의원은 "예산으로 편성된 국외연수이고 수개월 전부터 계획했었던 것인데 구제역, 탄핵 정국 등으로 인해 두 차례나 이미 미뤄놨다. 또 미루게 되면 수천만원의 도민 혈세가 위약금으로 날아갈 판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해 복구를 위한 초기 상황에는 관계 공무원들이 조기 수습을 하도록 지켜봐주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라며 "그 이후 의회나 의원들이 역할을 해 주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은 레밍"이라고 폄하한데 대해서는 "(수해)지역구도 아니었고 재해, 재난에 초기 대처해야 할 위치도 아니었는데 언론이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것이 정당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라고 해명했다.

다시 그때로 돌아가도 연수를 가겠느냐는 질문에는 "똑같은 상황이었다고 하면 저는 역시 결단을 가는 것이 맞다라고 판단했을 것"이라며 "그런데 돌아와서 보니까 상황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당시의 짧은 시간에 판단할 수 있는 그 이상의 것들의 현상들이 있었기 때문에 많은 아쉬움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룸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