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독고영재 16세 연하 아내, 女팬 몰래 만나 한 말이…

입력 2017-08-04 14:52:11 | 수정 2017-08-04 14:52: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동치미' 독고영재기사 이미지 보기

'동치미' 독고영재

배우 독고영재가 “여자는 나이 차이와 상관없이 무서운 존재다. 아내가 무섭다”고 고백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아는 사람이 더 무섭다’라는 주제로 개그맨 박영진, 배우 김용림, 독고영재, 소통전문가 김지윤이 출연해 아는 사람에게 뒤통수 맞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방법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눠본다.

이날 독고영재는 “20년도 더 지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그 동안 아내와 내가 각자 알고만 있었지 서로 말하지는 않았던 이야기다. 그 사건 이후 ‘여자가 무섭다’는 걸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1992년도에 아내를 만나 94년도에 결혼을 했다. 그 당시 나를 유독 좋아해주는 팬클럽 회장 팬이 있었다. 사적인 자리에서 작품에 출연한 배우들과 함께 4번 정도 만났는데, 그 팬은 내가 결혼한 걸 모르고 ‘오빠라면 10년도 기다릴 수 있어요’라는 장난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중에 알고 보니 아내가 내 휴대전화 속 문자를 보고 그 팬을 따로 만났더라. 그리고는 ‘젊은 나이에 유부남을 좋아해서는 안 된다. 팬으로서만 좋아해 달라. 너만 손해다’라고 조언을 했다고 한다. 아내가 내 휴대전화를 볼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깜짝 놀랐다. 그런데 아내가 정말 무섭다고 느껴진 게, 그 일에 대해서 지금까지도 아내가 일언반구도 하지 않고 있다는 거다”고 말해 모두를 섬뜩하게 만들었다.

독고영재는 “그 당시 아내가 20대 후반이고, 그 팬이 20대 초반이었다. 나는 아내와 16살 차이가 나지만 여자는 나이 차이와 상관없이 무서운 존재라는 걸 느꼈다”며 “그날 이후 그 팬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유학을 간다고 하더라. 늘 나를 ‘선배님’이라고 부르던 팬이 마지막 통화에서는 ‘오빠’라고 호칭 정리를 했다”고 아내로 인해 열성팬이 깔끔하게 정리된(?) 상황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