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경표 "채수빈 보면 눈에서 꿀 떨어질 수밖에"

입력 2017-08-04 15:14:58 | 수정 2017-08-04 15:14: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경표와 채수빈.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고경표와 채수빈. 한경DB


"그럴 수밖에…"

고경표가 동료 채수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고경표는 4일 방송된 KBS 라디오 '이수지의 가요광장'에 채수빈과 함께 출연했다. 두 사람은 KBS2 드라마 '최강 배달꾼'에서 함께 주연을 맡았다.

이날 이수지는 "고경표가 채수빈을 보는 눈에서 꿀이 떨어진다"며 예사롭지 않은 고경표의 눈빛을 지적했다.

그러자 고경표는 "그럴 수밖에 없지 않느냐"며 능청스럽게 답했다.

고경표와 채수빈은 건국대학교 선후배 사이다. 채수빈은 "새내기 때부터 고경표 선배는 이미 연예인이었다"면서 "TV나 영화에서 봐왔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