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국영, 세계육상선수권 100m 준결승…한국 육상 단거리 최초

입력 2017-08-05 09:41:00 | 수정 2017-08-05 09:4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국영 / 사진=kbs 방송기사 이미지 보기

김국영 / 사진=kbs 방송


김국영(26·광주광역시청)이 한국 역사상 최초 세계육상선수권 100m 준결승에 올랐다.

김국영은 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트랫퍼드의 올림픽스타디움서 열린 '2017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100m 예선 1라운드에 출전했다.

10초24로 예선 5라운드 3위에 올라 준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다. 저스틴 개틀린(미국, 10초05), 앤드루 피셔(바레인, 10초19)에 이은 3위였다.


3번 레인에 선 김국영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2번 레인의 캐스턴 블래드먼(트리니다드토바고)이 출발 직전 손을 들어 한 번 경기가 중단됐고, 이어 남아공의 탠도 로토가 부정 출발을 해 실격을 당했다.

하지만 김국영은 위축되지 않았다. 세 번째 출발에서도 김국영은 0.107초의 쾌조의 출발로 30m까지 선두로 달렸다. 개틀린, 피셔에게 자리를 내줬지만 보폭을 넓히는 훈련으로 '속도 유지'에도 자신감이 붙었다.

경기 후 김국영은 "기록보다는 레이스 자체가 아쉽다. 너무 아쉽다"라며 한숨을 쉬었다. 이어 김국영은 "내일은 기록을 떠나서 후반에도 떨어지지 않는, 후회 없는 레이스를 펼치고 싶다"며 "몸은 준비돼 있으니 하루 동안 생각을 많이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김국영은 6일 같은 곳에서 열리는 준결승을 준비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