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 운용…"30개 팀 3천여 명"

입력 2017-08-05 10:00:18 | 수정 2017-08-05 10:00: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정원 댓글 부대 / mbc방송기사 이미지 보기

국정원 댓글 부대 / mbc방송


국가정보원이 이명박 정부 당시 민간인까지 동원해 여론조작과 선거개입에 나섰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기간 국정원이 2009년부터 3년여 동안 30개 팀에 민간인 3천여 명의 댓글부대 사이버외곽팀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네이버 등 4대 포털 인터넷 사이트와 트위터 등에 정부를 옹호하는 글을 올리는 역할을 맡았고, 자체 예산으로 선거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해 청와대에 보고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적폐청산TF 중간 조사 결과는 원 전 원장의 국정원 댓글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재판부에 변론재개를 신청하거나 추가 의견서를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정원 관계자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검찰에 고발하거나 수사의뢰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2013년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중심으로 검찰이 추가 수사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