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강배달꾼' 꽉 채운 독특한 캐릭터, 시청자들의 이목 집중

입력 2017-08-05 11:13:58 | 수정 2017-08-05 11:1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최강배달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최강배달꾼



'최강배달꾼'이 독특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4일 오후 첫 방송된 KBS 2TV 새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은 방송 전부터 주목받는 청춘들의 만남, 개성있는 캐릭터의 등장, 배달부라는 독특한 소재 등으로 예비 시청자의 관심과 기대를 모았다.

이날 '최강 배달꾼' 1회는 정의로운 성품을 지닌 최강수(고경표 분)가 뺑소니범을 추격하며 시작됐다. 뺑소니범과 최강수의 시원한 질주 액션은 방송 시작부터 단숨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결국 뺑소니범을 잡은 최강수는 새로운 일터를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두 달마다 가게를 옮겨 다니는 떠돌이 배달부 최강수는 '팔팔수타'에서 생활을 시작했다.

'팔팔수타'에는 또 다른 베테랑 배달부가 있었다. 바로 이단아(채수빈 분)였다. 합기도 15년차로 웬만한 남자들을 제압하며 동네를 휘어잡은 이단아는 최강수 앞에서도 그 포스를 드러냈다. 길거리에서 앙숙으로 처음 만난 최강수와 이단아는 마주치기만 하면 핑퐁처럼 대화를 주고받았다. 이 같은 모습은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떤 로맨스를 그려낼지 궁금하게 했다.

이 외에도 주인공들의 만남은 흥미를 유발했다. '팔팔수타'에서 배달을 나선 최강수는 오진규(김선호 분)와 첫 만남을 가졌다. 최강수와 오진규는 첫 만남부터 으르렁거리며 서로 맞물리지 않는 어긋난 관계를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배달하는 최강수를 무시하는 오진규에게 최강수가 꺼낸 말들은 순간순간 시청자의 마음에 훅 파고들며 공감대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최강수와 이지윤(고원희 분)의 만남도 빼놓을 수 없다. 배달 그릇을 수거하던 최강수는 집을 나온 이지윤을 마주쳤다. 최강수는 이지윤을 '팔팔수타'로 데려와 짜장면 한 끼를 제공하고, 자신의 방을 내주었다. 이지윤을 학생으로 착각한 최강수는 '아저씨'라 부르게 했고, 따뜻한 하룻밤을 선물한 최강수를 떠올리는 이지윤의 모습은 짝사랑의 시작을 예고했다.

이처럼 드라마를 꽉 채우고 있는 캐릭터들은 서로 마주하기만 해도 유쾌했고,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여기에 만화적 분위기를 더하는 음악과 연출,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한 배우들의 열연은 '최강 배달꾼'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성공적으로 첫 포문을 연 '최강 배달꾼'이 앞으로 어떤 즐거움을 선사할지 안방극장의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KBS 2TV 새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 판을 그린 신속정확 열혈 청춘배달극. 2회는 오늘(5일) 밤 11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