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6' 피타입 아닌 에이솔 선택한 타이거JK "신인에게 힘 실어주고 싶었다"

입력 2017-08-05 12:23:42 | 수정 2017-08-05 12:23: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쇼미더머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쇼미더머니



'쇼미더머니6' 에이솔이 피타입과의 생존 경쟁에서 살아남았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 6회에서는 팀 정하기 2차 선택과 '음원 미션'에 임하는 래퍼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쇼미더머니6'에서 에이솔은 가사 실수를 했지만 프로듀서 비지의 "계속해"라는 주문에 무대를 이어갔다. 자신의 순서가 끝난 뒤 에이솔은 실수를 의식한 듯 고개를 가로저었다.

곡 시작부터 폭발적인 실력을 뽐낸 피타입도 가사 실수를 하는 듯 보였다. 평소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 래퍼도 있었고, 이번 무대에서도 안정된 실력을 보인 멤버도 있었다.

타이거 JK&비지 팀의 무대를 본 박재범 프로듀서는 "우원재가 굉장히 임팩트 있는 무대였다. 그 무대의 에이스였다"고 평가했다. 지코는 "전체적으로 좋았고 블랙나인이 에너지 넘치는 액팅과 무대를 보여줘서 너무 감동을 받았다"고 칭찬했다.

타이거JK는 "이번에 우리와 같이 못 가게 될 래퍼는 피타입이다"라고 발표했다. 피타입은 "더 분발했어야 됐는데 그 점이 마지못해 아쉽다"고 탈락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까지 최선의 무대를 보여준 피타입에게 프로듀서들은 박수를 보냈다.

비지와 타이거JK는 "둘 다 실수했지만 신예에게 힘을 실어주는 게 우리팀의 마인드였다"고 결과 발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