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6’ 조우찬 무대에 프로듀서들도 극찬 "진짜 난 놈이다"

입력 2017-08-05 13:39:16 | 수정 2017-08-05 13:39: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쇼미더머니6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쇼미더머니6



조우찬의 랩 실력에 ‘쇼미더머니6’ 프로듀서들도 박수를 보냈다.

4일 오후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타이거JK&비지, 다이나믹 듀오, 박재범&도끼, 지코&딘 등 프로듀서들은 각각 팀을 구성해 프로듀싱에 나섰고 래퍼들은 팀 대항전을 벌였다.


이날 ‘쇼미더머니6’에서 가장 먼저 주목받은 조는 넉살, 라이노, 면도, 조우찬, 한해로 이뤄진 다이나믹 듀오 팀이었다.

이 조는 신예 라이노와 13세 래퍼 조우찬이 포함돼 특히 많은 관심을 받았다. 팀 내 다른 래퍼에 비해 경험이 부족했던 두 사람은 유력한 탈락 후보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러나 조우찬과 라이노는 이에 굴하지 않고 랩 실력으로 승부를 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다이나믹 듀오 팀은 첫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도입부 선 이는 조우찬. 조우찬은 안정된 발성과 톤, 플로우로 랩을 훌륭히 소화했다. 조우찬의 랩을 듣던 킬라그램은 “진짜 잘한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블랙나인은 “애가 포스가 대박이다”라 말하기도 했다.

곡 클라이맥스에 있는 조우찬의 개인 파트도 돋보였다. 속도감 있는 비트에 랩을 얹은 조우찬은 실수 없이 파트를 소화했고 참가자들은 감탄했다. 에이솔은 “우찬이 쟨 뭐냐? 말도 안 돼”라며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고 매니악도 “아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안 보인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심사위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타이거JK는 “지금까지 ‘쇼미더머니6’ 리허설이었다. 이제 본방송 들어갈 때 우찬아 그대로 그냥 우리 팀으로 오면 되는 거야”라고 농담을 하며 조우찬의 랩을 높이 평가했다. 지코는 “우찬이 최고, 우찬이 난 놈. 팬 진짜 많이 생기겠다”라고 조우찬을 치켜세웠다.

조우찬은 다이나믹 듀오 팀에서 생존했다. 앞서 유력한 탈락 후보로 거론되던 래퍼가 뛰어난 실력으로 ‘반전 결과’를 만들어낸 것. 심사위원들과 참가자들 역시 이 결과에 공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