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외조모 학대 폭로글 돌연 삭제

입력 2017-08-05 15:18:33 | 수정 2017-08-06 07:04: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외할머니로부터 폭언,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돌연 삭제했다.

5일 새벽 최준희 양은 외할머니로부터 폭언, 폭행을 당해왔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최준희 양의 주장에 따르면 최진실의 어머니이자 최준희 양의 외할머니 정 씨가 그간 준희 양에게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

또 정 씨는 태어났을 때부터 키워왔던 이모할머니(지인)를 만나지 못하게 했으며, 이모할머니와의 연락을 강제로 끊었다고 했다.

미국 유학을 포기하고 다시 돌아온 준희 양은 학업에 대한 압박과 이후에도 끊이지 않는 폭언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초등학교 5학년 시절부터 우울증을 겪어 유서까지 작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준희양은 "지금 2017년 8월 5일 토요일 새벽 1시 55분인 지금도 집안이 다 박살났다. 경찰들도 찾아오고 정신이 없다"며 "이 사실을 알리지 못하고 죽는다면 너무 억울할것 같기에 일단 올린다. 저 좀 살려달라"고 마무리 했다.

이후 최준희는 "내가 쓴 글에 대해 할머니가 변명거리를 이야기 할 것이다. 기자회견이라도 할 것이다. 하지만 난 진실만을 말했다. 난 집에서 정신병자 취급을 당했다"는 내용의 2차 심경글도 남겼다. 하지만 이 글은 오전 11시쯤 삭제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