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남주혁 "서장훈 선수시절, 경기 중 욕 엄청 하더라"

입력 2017-08-05 19:02:59 | 수정 2017-08-05 19:02: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남주혁이 서장훈의 선수시절을 언급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농구 편에서는 배우 남주혁과 NBA 농구스타 스테판 커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감독으로는 전 농구선수 서장훈이 등장했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남주혁은 감독으로 온 서장훈에게 "사실 부산 KT시절 경기를 뒤에서 관람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 말을 들은 서장훈은 기대에 찬 눈빛을 보였으나, 남주혁은 "경기하시면서 욕을 엄청 하시더라"고 폭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서장훈 감독이 시행하는 훈련에 참석했다. 훈련 코스는 세가지였다. 드리블, 패스, 레이업 슛, 자유투슛 네가지를 진행하는 것.

훈련에 앞서 서장훈은 "이 것을 25초 안에 성공하면 선수급이다"고 설명했다.

남주혁은 첫 번째 도전에서 넘 의욕에 앞서 패스 코스에서 실수를 연발했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었고, 두 번째 도전에서 22초에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서장훈은 남주혁에게 "이 정도면 선수들 중에서도 에이스급"이라며 극찬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