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효리네민박' 아이유·이효리의 진솔한 대화 "시간이 가는 게 아쉽다"

입력 2017-08-05 19:33:24 | 수정 2017-08-05 19:33: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효리네민박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효리네민박



'효리네민박' 이효리·아이유의 진솔한 대화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 녹화에서 이효리와 아이유는 산책 장소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마음속에 있는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고민을 함께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효리는 컴백을 앞두고 느낀 부담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녀는 “박수칠 때 떠나는 것도 좋지만 차근차근 내려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선배 가수로서 경험한 감정들에 대해 진지하게 털어놓았다. 이에 아이유는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이효리의 의외의 모습에 놀라워했다.

아이유는 “새 앨범 녹음을 끝내고 쓸쓸함을 느낄 무렵, 민박집 직원으로 오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제주에서 부부와 함께 보내는 하루하루가 소중해 “시간이 가는 게 아쉽다”는 속내를 털어놔 민박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효리·아이유가 나눈 진솔한 대화는 오는 6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될 ‘효리네 민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