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부 "안보리 결의, 단합된 경고…北, 도발 즉각 중단해야"

입력 2017-08-06 13:44:29 | 수정 2017-08-06 13:44:29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방송뉴스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SBS 방송뉴스 캡쳐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해 대북 제재 결의 2371호를 채택한 것을 환영하며 북한에 대해 도발 중단과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정부는 6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7월4일 및 7월28일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결의 2371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보리는 이번 결의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기존 제재결의를 더욱 강화하는 추가적인 제재조치를 부과함으로써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은 이번 안보리 결의 채택을 통해 국제사회가 보내는 단합된 경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제시하는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대화의 길로 조속히 나와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정부는 앞으로도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하에 이번 결의 2371호를 포함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북한의 근원적인 비핵화와 한반도내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 경주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안보리는 5일 회의를 열어 북한의 석탄·철광석 등 주요 광물과 수산물 수출 금지, 신규 해외 노동자 수출 차단 등을 골자로 하는 대북제재 결의 2371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지난달 북한의 두 차례에 걸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한 안보리 차원의 새로운 대북제재로, 북한이 지난달 4일 첫 ICBM급 미사일을 발사한 지 33일 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