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경화, 틸러슨 美장관 만나 '대북제재 이행방안' 협의

입력 2017-08-06 13:47:48 | 수정 2017-08-06 13:47: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경화 장관 마닐라 도착 모습. (사진=KBS 방송 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강경화 장관 마닐라 도착 모습. (사진=KBS 방송 화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6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유엔 안보리 신규 대북 제재 결의 이행 방안 등을 협의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나란히 필리핀을 방문한 강 장관과 렉스 틸러슨 장관은 오후 1시(한국시간)께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회담했다.

회담에 앞서 한미 외교 정상은 안보리 결의에 대해 "좋은 결과"라고 뜻을 함께했다.


회담에서는 북한산 석탄 전면 수출금지 등을 담은 고강도 안보리 제재 결의가 채택된 직후인 만큼 결의의 철저한 이행 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