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잠실 롯데월드서 놀이기구 멈춰…70명 공중서 3시간 '덜덜'

입력 2017-08-06 13:48:30 | 수정 2017-08-06 13:48: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파소방서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송파소방서 제공


잠실 롯데월드에서 놀이기구가 운행 중 갑자기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기구의 탑승객들은 길게는 3시간 동안 공중에 매달린 채 불안에 떨었다.

6일 소방당국과 롯데월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58분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어드벤처 지하 3층에 설치된 놀이기구 '플라이벤처'가 멈춰 탑승객 약 70여명이 공중에서 고립됐다.

플라이벤처는 높이 12m, 폭 20m의 초대형 스크린 영상을 보며 비행을 하는 듯한 느낌을 체험하는 놀이기구다.

오후 8시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특수구조대 사다리 장비 등을 이용해 약 2시간 만인 10시쯤 승객들을 전원 무사히 구조했다.

승객 가운데는 8∼9세 어린이도 9명이나 됐다. 대만인도 2명 포함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롯데월드 측 협조를 받아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