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당 생존을 위해 독배 마시기로 결심"

입력 2017-08-06 15:35:49 | 수정 2017-08-06 15:35: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6일 "많은 분이 지금은 보약을 먹으며 추후 대선을 준비하라고 했지만, 당의 생존을 위해 독배라도 마시면서 당과 운명을 함께하기로 결심했다"고 강조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혁신비전 간담회'를 열고 당권도전 결심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관심이 국민의당에 모이고 있다"며 "당이 살아나는 징조이며 지지율도 다시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패배 책임론에 대해선 "가슴에 비수가 꽂히는 듯하지만 정확한 지적이다. 제 책임이 가장 크다"면서도 "하지만 이와 별개로 당이 존폐위기에 놓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당의 생존 문제가 제일 시급하다"면서 "지금 연애를 하겠느냐고 묻는 것은 말이 안된다. 그럴 여력이 없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당 혁신 구상에 대해 "작지만 강한 야당인 '강소야당'을 만들어야 한다"며 "동시에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는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며 양대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당의 정체성·당헌당규 개혁 등을 논의할 제2창당 위원회, 인재영입위원회, 정치개혁을 주도할 정치혁신위원회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실천과제로는 "젊고 스마트한 정당을 만들겠다. 당장 지방선거에서 정치 신인을 30% 의무공천하겠다"며 "시도당의 권한을 강화해 분권정당을 만들고, 당원 중심 플랫폼 정당을 만들겠다"고 제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