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동영 "安 사당화하면 국민의당 소멸…공당건설만이 길"

입력 2017-08-06 16:53:21 | 수정 2017-08-06 16:54: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동영 의원.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정동영 의원. 한경DB.


국민의당 당권에 도전하는 정동영 의원은 6일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를 향해 "이런 지도력으로 또 1년, 2년을 한다는 것은 국민의당이 소멸로 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년6개월 사당화의 그늘 속에 (정당별 지지율) 성적표가 5%다. 당 의원들의 절대 다수가 (안 전 대표 출마에) 반대하는데, 민심을 거스르고 살아남는 정치인은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 의원은 "사당화는 패배의 길이다.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고 아무 때나 출마해 당선될 수 있다면 지지를 보낼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면서 "강력한 공당을 건설하는 것이 지방선거 승리의 유일한 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제가 당대표가 되면 '당원주권 원리'를 전면 적용해 지역위원장도 당원이 뽑고, 지방선거 후보자 선출도 상향식 공천을 통해 결정하도록 하겠다"며 "몇몇 측근인사가 주물러온 사당화 요소를 말끔히 척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개혁 주도자의 길을 몽골기병의 속도로 가겠다"며 "정기국회를 통해 국민 삶을 개선하는 개혁 입법과제들을 최우선에 놓고, 바른정당·정의당 등 다른 야당과 공조해 정부여당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겨냥, "홍준표 대표의 야당은 '개혁 발목' 야당이다. 수구 야당을 넘기 위해서는 개혁연대와 입법연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 의원은 안 전 대표가 출마선언 당시 제시한 '극중주의'를 언급하며 "한국 정치에서 듣도 보도 못한 구호다. '새정치'라는 말처럼 모호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방향이 없고, 신념이 없다는 점에서 기회주의적이다. 지난 1년반 당이 걸어온 길이 극중주의라면 실패한 것이고, 당의 보수화를 말하는 것이라면 촛불민심으로부터의 이탈"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극중주의가 아니라 민생주의가 답이다. 현장에 뛰어들어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내고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야말로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라면서 "당대표가 되면 바로 다음 날부터 민생현장 속으로 뛰어들겠다"고 역설했다.

정 의원은 8·27 전당대회와 관련, "막강한 권한을 당대표에 실어주려면 최소한 당원 50% 이상 지지율을 받는 대표여야 한다"며 결선투표 도입을 주장했다.

이어 "안 전 대표 측이 결선투표를 결사반대한다고 들었는데, '결선투표를 반대하는 사람은 수구'라고 말했던 것을 뭐라 설명할 수 있나"라며 "그것을 기회주의라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