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태열 유엔대사 "대북제재, 北 유입 경화차단 강력 조치"

입력 2017-08-06 09:41:49 | 수정 2017-08-06 09:4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방송뉴스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SBS 방송뉴스 캡쳐


조태열 유엔주재 한국 대사는 5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가 이날 채택한 대북 제재결의 2371호와 관련 "불법적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에 전용될 수 있는 경화가 북한으로 흘러들어 가는 것을 현저하게 차단할 강력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조 대사는 이날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대북 제재결의 채택 이후 발언을 통해 "이번 조치가 북한의 WMD 개발 능력을 억제하는 데 상당히 기여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대사는 "안보리가 이날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함으로써 국제사회가 북한의 무모하고 위태로운 행동을 중단시키기 위해 강력히 단합돼 있을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안보리의 2371호 채택을 환영하며, 결의가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면서 "안보리 결의의 완전하고 철저한 이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 대사는 북한에 대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안보에 보험을 제공해준다는 망상 하에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와 반대로 이미 강력한 국제사회의 결의를 더욱 강화하는 데 기여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핵 야망을 추구하며 어디까지 가더라도 이를 멈추기 위한 우리의 결의는 결코 약화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은 더 이상 우리의 확고한 공동의 의지를 시험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사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길을 선택함으로써 역사의 올바른 편에 서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