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UN안보리 새 대북제재안 환영…'코리아패싱' 극복해야"

입력 2017-08-07 07:19:39 | 수정 2017-08-07 07:19: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유한국당은 6일 "UN안보리의 새 대북제재안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용기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의 대북문제 접근자세는 크게 우려스럽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통일부가 지난 3일 대북 문제와 관련해 ‘코리아패싱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말뿐인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는 정부의 안보무능과 의지부족을 반증할 뿐"이라면서 "‘코리아패싱’은 우리정부가 동의하고 안하고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정 대변인은 "이미 ‘미·중 빅딜’얘기로 북핵 문제의 직접 당사자인 대한민국의 입지가 좁아지고 '코리아낫씽'까지 우려되는 상황임에도 이를 불식시킬 정부나 여당의 의지는 보이지 않는다"면서 "한·미·일 안보실장 간 통화 또한 때를 놓쳤다"고 주장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정 대변인은 이어 "대화를 구걸하는 유화적 대북관으로 인해 이미 대외적으로 국제공조의 신뢰를 약화시켰고 그 시이에 엇박자를 내던 미국과 중국이 내용에 합의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안이 통과되는 등 '코리아패싱' 우려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미사일도발 직후에 '대북전단 살포 중단 방안검토'라는 믿기 힘든 지시를 내리고 휴가중에는 미·일정상은 긴급통화를 하는데도 오대산 등산을 즐긴 대통령은 어떠한가?"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한미동맹을 축으로 한 국제공조나 강력한 대북제재보다 긴요한 것이 우리 대통령과 정부의 강한 안보의지"라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