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종훈, 일반인 비키니 몰카 논란 "웃으며 올린 것 죄송"

입력 2017-08-07 07:13:07 | 수정 2017-08-07 07:13: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개그맨 이종훈이 일반인 비키니 몰카 논란에 휩싸였다.

이종훈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다. 수영장에서 찍은 셀카였다. 그러나 그의 얼굴보다도 일반인의 비키니 자태가 적나라하게 노출됐다.

이종훈은 "나 찍은 거 맞지?"라며 '야외수영장, 수영복, 비키니, 몸스타그램, 운스타그램' 등의 해시태그를 설정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이종훈은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죄송합니다. 동의를 구하지 않고 무단으로 사진 올리고 가볍게 생각하여 희롱할 문제를 제기한 거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예전부터 시리즈처럼 웃으면서 올린 것도 죄송합니다. 남자들이 웃으면서 가볍게 넘기는데 한몫한 것도 죄송합니다. 공인으로서 한없이 가벼운 행동을 한 거 사죄드립니다"라며 "무엇보다 사진에 찍힌 분들에게 너무 죄송하고 사죄드립니다. 다시는 이런 일 없게 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현재 해당 글들은 삭제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