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운우리새끼' 김희선 '품위 있는' 자녀교육법? "3살부터…"

입력 2017-08-07 08:47:35 | 수정 2017-08-07 08:57: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희선이 '품위 있는' 자식 교육 방법을 공개해 '미우새' 어머니들의 모심(母心)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김희선은 9살짜리 딸을 둔 엄마로서 평균 생후 539개월 철부지 아들을 둔 어머니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희선은 "딸의 존댓말 교육을 3살부터 했다"며 본인의 교육 방식을 공개해 어머니들의 칭찬과 탄성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김희선은 "가르쳐주지 않아도 양치할 땐 수도꼭지까지 걸어 잠근다"며 딸 자랑에 입이 마를 새 없는 팔불출 엄마의 모습을 보여, 진정한 '딸 바보'로 등극했다.

한편, 김희선의 이야기를 듣던 MC 신동엽은 "아들은 좀 많이 다르다"며 아들을 훈육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는데, 신동엽을 똑 닮은 아들의 비상한 잔머리에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