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입양견 '토리' 관저 잔디마당 뛰어다니며 적응중"

입력 2017-08-07 09:39:45 | 수정 2017-08-07 09:3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휴가를 마치고 복귀한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입양한 퍼스트 도그 '토리'의 근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토리·찡찡이·마루가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아 소식을 전한다"며 "입양 때 남자들을 경계한다는 말을 들었는데 처음 볼 때나 그렇지 누구에게나 잘 따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검은 개를 싫어하는 블랙독 증후군 때문에 입양되지 않았다는 말이 믿기지 않을 정도"라며 "왼쪽 뒷다리 관절이 좋지 않은데도 관저 잔디마당을 뛰어다니고 쓰다듬어 주면 배를 드러내고 눕는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녀석이 실내에서 살려면 찡찡이(사저에서 데려온 고양이)와 잘 지내야 하는데 찡찡이는 개를 싫어한다"며 "실외에서는 마루(사저에서 데려온 개)와도 친해져야 한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에 따르면 토리는 마루와 가까운 곳에 지내며 서로 닿지 않게 거리를 두고 있는데 이는 주인의 사랑을 독차지하려는 질투심이 강한 마루가 토리를 해코지할지도 모르기 때문이라고 한다.

문 대통령은 "마루는 토리를 무덤덤하게 대하는데 토리는 마루를 겁내며 조금씩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문 대통령은 "찡찡이는 바깥출입도 활발하고 모처럼 행복하다"며 "현관문이 닫혀 있을 때가 많아 창문으로 나다니는 게 버릇이 됐는데 드나들 때 창문을 열어달라고 귀찮게 군다"고 밝혔다.

토리는 2015년 경기 남양주의 한 폐가에서 발견됐던 유기견으로 문 대통령은 대선 선거운동 약속대로 지난달 26일 토리를 정식으로 입양했다.

문 대통령이 토리의 일상을 구체적으로 전한 것은 최근 목줄에 묶여있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실내견을 묶어 놓는다"는 비판이 이어지자 이를 설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