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광수 의원 "새벽 소란女, 선거 도운 지인" 해명…네티즌 "지역구 헌신 감사" 비아냥

입력 2017-08-07 10:31:55 | 수정 2017-08-07 10:33: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광수 의원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김광수 의원 페이스북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59·전북 전주갑)은 5일 새벽 시간 지역구에 있는 50대 여성의 원룸에서 벌어진 소란에 연루된 것과 관련, “선거를 도운 지인의 전화를 받았는데 자해 분위기가 감지돼 집으로 찾아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공식입장을 밝히면서 “칼을 들고 자해를 시도하던 지인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소란이 발생되었고 저의 손가락 부위가 깊게 찔려 열바늘을 꿰매는 부상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회의원으로서 사실관계를 떠나 논란이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지난 5일 언론에 기사화된 사건과 관련해 해명을 했음에도 추측성 보도들이 이어지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름을 분명히 밝힌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안타깝지만 법적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음을 양해바란다. 다시 한 번 논란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6일 전북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5일 오전 2시경 “싸우는 것처럼 고성이 오가고 있다. 가정폭력인 것 같다”는 전주 완산구 원룸 이웃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한 결과 김 의원이 원룸에 A 씨(51·여)와 함께 있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상황의 위급함을 인지하고 두 사람을 분리한 뒤 김 의원에게 수갑을 채웠으며 그는 지구대에서 1차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김 의원은 같은날 오후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부인이 있는 미국으로 출국했다.

다음은 김광수 의원의 입장문 전문.

국회의원으로서 사실관계를 떠나 논란이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지난 5일 언론에 기사화된 사건과 관련하여 해명을 했음에도 추측성 보도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름을 분명히 밝힙니다.

일부 언론에 직접 해명한 바와 같이 선거를 도운 지인의 전화를 받았는데 자해 분위기가 감지되어 집으로 찾아갔습니다.

칼을 들고 자해를 시도하던 지인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소란이 발생되었고 저의 손가락 부위가 깊게 찔려 열바늘을 꿰매는 부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것도 사실이 아닙니다. 조사를 받은 것이 아니라 당시 경위를 설명해 달라는 요청을 받고 설명을 한 것입니다.

분명하게 해명을 했음에도 일부 에서 의혹을 증폭시키는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합니다.

사실과 다른 추측성, 의혹성 기사에 대한 정정보도를 요청드립니다.

또한 인터넷, SNS 등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 주시고 삭제를 요청합니다.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안타깝지만 법적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음을 양해바라겠습니다.

다시 한 번 논란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합니다.


이같은 김 의원의 공식해명에도 불구하고 포털사이트에서는 미심쩍은 그의 행적을 두고 설왕설래로 시끄럽다.

네티즌들은 "새벽 2시에 칼들고 소동이 일어나서 수갑차고 지구대에가서 친절하게 설명하신 국회의원님! 지역구 선거운동원을 위해 헌신해 주심에 감사 드립니다. 자해할 느낌이 들어서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그 시간에 직접 찾아가 소동을 멈추려하신 헌신에 경의를 표합니다", "언론사들 법적 조치하세요. 지금 막 수갑 찼다, 여자가 "남편"이라 진술했다. 그런 이야기 전부 언론사들이 하는 얘기입니다", "공식 수사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섣부른 판단은 미뤄둡시다" 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