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용 부회장, 마지막 공판 출석 위해 법원 도착

입력 2017-08-07 14:16:26 | 수정 2017-08-07 14:16: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수백억 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마지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이 부회장이 7일 법원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1시 50분께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재판이 열리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청사(서울법원종합청사)로 들어갔다.

이 부회장은 법원 내 구치감에서 대기하다가 오후 2시 결심 공판이 시작하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법정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정장 차림에 안경을 쓴 채로 호송차에서 내린 이 부회장은 긴장한 표정으로 교도관과 함께 구치감을 향했다. 포승줄에 묶여 수갑 찬 손을 앞으로 모으고 한 손에는 서류봉투를 들고 있었다.

결심 공판에선 특검의 의견 진술과 구형에 이어 변호인과 피고인의 최후 진술이 이어진다. 이날 재판이 끝나면 이 부회장은 서울구치소로 돌아가 판결 선고를 기다리게 된다.

이 부회장은 이달 27일 1심 구속 기간이 만료돼 그 직전으로 선고 기일이 지정될 가능성이 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