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와이스, 또 역주행…日 오리콘 차트 1위 재탈환

입력 2017-08-08 08:44:56 | 수정 2017-08-08 08:44: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트와이스가 또 역주행으로 오리콘차트 정상을 정복했다.

트와이스가 지난 6월 28일 공개한 일본 데뷔 베스트앨범 '#TWICE'는 6일자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에서 4641장의 판매고로 1위에 올랐다. 이 차트 톱10에 랭크된 앨범 중 6월에 선보인 앨범은 트와이스가 유일하다.

트와이스의 앨범은 발매와 함께 4일 연속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2위를 지키다 도쿄체육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연 지난달 2일부터 '역주행' 1위에 올라 사흘 연속 해당 차트 정상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다 일본의 내로라하는 가수들이 선보인 신보들과의 경쟁속에서도 무려 한달이 넘어선 상황인 6일자 차트에서 다시 '역주행'으로 정상을 재탈환하며 일본에서 불고있는 트와이스의 인기 열풍을 재확인시키고 있다.

트와이스의 이 앨범은 오리콘 6월 월간 앨범차트에서도 13만 594장의 판매고로 일본 대표 기획사 쟈니스의 인기그룹 칸쟈니 에이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특히 6월의 끝무렵인 28일 공개되면서 집계 기간에 있어서 불리한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월간차트에서 이같은 호성적을 거뒀다. 2016년부터 2017년 8월 현재까지 일본에서 발매된 K팝 아티스트의 앨범 중 발매 첫 주 최다 판매량 기록 수립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아울러 현재까지 오리콘 집계 판매량 21만 9376장, 출하량 약 26만장 등 데뷔 앨범으로는 '역대급'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트와이스는 지난 5일과 6일 일본 치바 마쿠하리 멧세와 오사카 인텍스에서 일본 데뷔 후 최초로 하이터치회를 개최하며 현지팬들과 만났다. 하이터치회에는 폭염속에서도 트와이스를 보기 위한 팬들이 인산인해를 이뤄 화제를 모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