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인화 "국민의당 분당·탈당설은 억측…외부서 갈등 부추겨"

입력 2017-08-08 11:04:27 | 수정 2017-08-08 11:0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정인화 국민의당 의원이 최근 당 안팎에서 불거진 일부 의원의 탈당 및 분당설을 적극 반박했다.

정 의원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언론에 국민의당이 분당사태로 치닫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이는 너무 심한 억측"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분당이나 탈당 생각을 가진 의원들은 단 한명도 없다고 확신한다"며 "지금은 당이 뭉쳐야 할 때라는 것을 당의 모든 의원들이 너무나도 명백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민의당은 안철수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 선언으로 친안(친 안철수)계와 비안(비 안철수)계의 대립양상을 보이고 있다.

주승용, 정동영 의원 등은 대선 패배의 책임이 있는 안 전 대표의 출마는 적절치 않다고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반면 안 전 대표는 자신의 출마를 반대하는 의원들을 설득해 나가겠다며 철회 의지가 전혀 없음을 강조했다.

이언주 의원도 이날 당내 갈등을 인정하며 비온 뒤 땅이 굳는 것 처럼 갈등을 통해 당의 발전을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당이 너무 조용한 것도 사실은 좋은 것이 아니다"라며 "어설픈 봉합보다는 지금같이 치열한 논쟁을 통해 당이 혁신하는 과정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다만 그는 이 모든 갈등이 전당대회를 통해 극복되어야 한다는 점이 전제가 되어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이용호 정책위원회 의장 역시 "갈등과 분열을 스스로 극복하지 못하면 누가 당대표가 되더라도 지지율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며 "도넘는 인신공격을 멈추고 아름다운 경선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촉구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