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기준 한국당 의원 "안철수 없는 국민의당? 국민이 받아들일지 의문"

입력 2017-08-08 11:02:56 | 수정 2017-08-08 11:0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를 둘러싼 당내 분열이 점입가경으로 치닫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의원까지 이 사태에 대해 말을 거들고 나섰다.

4선의원인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8일 "안철수를 공격하는 것은 정치도의상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인 안철수의 모습이 기대에 못 미쳤다는 점은 부정하기 어렵겠지만, 국민의당을 지지했던 국민들이 안철수 없는 당을 받아들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를 앞세워 새정치를 표방해 온 국민의당이 이용가치가 없어진 안철수 지우기에 나선 것을 두고 자가당착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며 "안철수의 이미지에 기대 원내 40석의 국민의당이 만들어졌다고 할 수 있는데, 이제 와서 공격하는 것은 자기모순이자 정치도의상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출마의 자유를 강제로 억압하는 것이 국민의당이 표방하는 새정치인지 되묻고 싶다. 대선패배가 원인이라면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대표도 책임을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기사 이미지 보기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

천정배 전 대표를 비롯한 반(反)안철수 계파는 대선 패배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안철수 전 대표가 당대표로 출마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비판하고 있지만 대선주자였던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안 전 후보에 앞서 당대표에 출마해 압도적 지지로 당선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