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산범' 허정 감독 "'촬영 당시 '곡성' 개봉 전, 참고하지 않았다"

입력 2017-08-08 16:18:55 | 수정 2017-08-08 16:3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장산범' 허정 감독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장산범' 허정 감독 / 사진=최혁 기자


영화 '장산범'이 '곡성'을 떠올리게 하는 소름끼치는 굿 장면을 묘사했다.

8일 서울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열린 영화 '장산범' 언론시사회에서 허정 감독은 영화 '곡성'과 유사한 토속 신앙을 담은 것에 대해 "촬영 당시 '곡성'이 개봉하기 전이라 참고하진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뒤늦게 봤는데 참 잘 만들었다고 생각했다"라며 '장산범'의 굿 장면에 대해선 "접신하는 장면에서 실제로 느끼듯, 소리가 섞여서 혼돈스러운 느낌을 줬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영화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숨바꼭질’을 연출한 허정 감독이 4년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8월17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