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산범' 박혁권 "반전 없어 죄송합니다" 사과한 이유는…

입력 2017-08-08 17:49:07 | 수정 2017-08-08 17:49: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산범' 박혁권기사 이미지 보기

'장산범' 박혁권


"반전이 없어 죄송합니다."

영화 '장산범'에서 아빠 민호 역을 맡은 박혁권이 이 같이 사과했다.

그동안 '육룡이 나르샤', '초인가족 2017' 등을 통해 독특한 캐릭터를 소화했던 박혁권은 이 영화에서 가족을 지키기 위해 미스터리한 여자아이를 의심하는 남편을 연기했다.

8일 서울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열린 영화 '장산범' 언론시사회에서 그는 "반전이 없는 것이 반전"이라면서 "죄송하다"라고 거듭 말했다.

하지만 영화에 대해서는 "시나리오를 받고 소리와 영상이 어떻게 담길지 궁금했는데 생각했던 것 만큼 넘치지 않고 조화롭게 들어간 것 같아 재밌게 봤다"라며 "제 목소리 외 모든 목소리가 무서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세련된 영화가 만들어 진것 같다"라며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영화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숨바꼭질’을 연출한 허정 감독이 4년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8월17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