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수정 교수, 범죄심리학자 직업병 고백 "집 갈 때 뒤 돌아보는 일 많아"

입력 2017-08-09 09:04:26 | 수정 2017-08-09 09:25: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용감한 기자들3' 이수정 교수기사 이미지 보기

'용감한 기자들3' 이수정 교수


9일 방송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의 E채널 ‘용감한 기자들3’은 ‘치 떨리는 순간’이란 주제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범죄심리 전문가 이수정 교수가 다시 한번 출연해 사건·사고 범죄자들의 심리를 분석하고 설명한다.

특히 이날 이수정 교수는 직업에 대한 고충을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 예정. 그는 “범죄자들로부터 받는 스트레스는 칼칼하고 매운 음식으로 푼다”며 자신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말하는가 하면, “범죄에 대해 많이 알다 보니 의심이 많아 집에 갈 때 뒤를 돌아볼 때가 많다”며 “’뒤에서 누가 따라오나’ 생각할 때가 있다. 안전을 도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발언한다.


전문가다운 면모도 유감없이 뽐낸다. 이수정 교수는 국제부 기자의 토크 중 사이코패스에 대한 이야기가 언급되자,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었던 사이코패스 테스트는 “재미로 하는 테스트일 뿐”이라며 논란을 일축한다.

이수정 교수의 활약으로 풍성하게 채워진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기자들3’ 223회는 9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