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영남 공판, 그림 대작 사기 혐의 벗을까…진중권 증인 참석

입력 2017-08-09 09:43:57 | 수정 2017-08-09 09:43: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영남 공판
조영남 공판 / 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조영남 공판 / MBC 제공


그림 대작 관련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조영남(71)의 6번째 공판이 오늘(9일) 속행된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앙지법에서는 조영남 사기혐의에 대한 여섯 번째 공판이 열린다. 이번 공판에는 조영남의 신청으로 동양대학교 교수이자 미술 평론가 진중권이 증인으로 참석한다.

조영남은 2011년 9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무명화가 A씨와 B씨에게 그림 한 점당 10만원을 주고 자신의 아이디어를 임의대로 회화 표현해 달라고 지시한 뒤, 배경에 경미한 덧 칠을 하고 자신의 이름으로 판매해 1억 6000여 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200점 이상, B씨는 29점의 완성작을 조영남에게 전달했다. 조영남은 이들로부터 건네 받은 그림을 30~50만원에 판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16년 12월 21일 변론종결과 함께 조영남의 미술품 대작 의혹과 관련,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한 바 있다. 하지만 조영남 측은 혐의를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