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 향해 '화염과 분노' 트럼프 "미국 핵무기 어느 때보다 강력"

입력 2017-08-10 07:47:46 | 수정 2017-08-10 07:47:4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북한을 향해 '화염과 분노'라는 초강경 발언을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엔 미 핵무기의 강력함을 과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대통령으로서 첫 번째 명령은 우리의 핵무기를 개조하고 현대화하는 것이었다"며 "(이를 통해)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고 했다.

이어 "바라건대 우리가 이 힘을 사용할 필요는 결코 없겠지만, 우리가 세계에서 가장 강한 나라가 아닐 때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별다른 설명을 달진 않았지만, 이는 북한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전날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대북 핵 공격을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1월27일 핵 능력 강화를 위해 행정명령으로 '핵 태세' 재검토를 국방부에 지시했다. 핵 태세 검토 보고서는 미국 핵 정책의 근간을 이루는 보고서로 8년마다 발간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자신의 행정명령으로 미국의 핵 능력이 강화됐다고 자랑했다. 하지만 벤 로즈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로즈 전 부보좌관은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6개월 만에 우리의 핵무기를 바꿨다는 것은 그야말로 불가능하다"며 "그의 거짓말이 놀라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방부는 국방차관과 합동참모본부 차장의 공동 주도로 재검토에 착수했다. 올해 말께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