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 아빠의 동거 제안 거절한 이유

입력 2017-08-10 08:49:55 | 수정 2017-08-10 09:34: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승현과 딸 수빈 사이의 마음의 벽이 조금씩 허물어지고 있다.

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 방송에서는 김승현의 집을 찾은 딸 수빈이 아빠와 함께 라면을 끓여 먹고 대청소를 하며 한층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승현의 집으로 놀러 온 딸 수빈은 라면을 먹기 전 설거지거리가 잔뜩 쌓인 싱크대를 정리했고, 라면을 먹은 후에는 너저분하게 널린 물건들을 치우며 청소를 시작했다.

필요 없는 물건들이 끊임없이 나오는 상황에서도 김승현은 이런저런 핑계로 버리지 않으려 했지만 딸 수빈의 단호한 태도에 어쩔 수 없이 정리에 나섰다.

싱크대 아래까지 가득 채운 운동화에 구입 이후 한번도 닦지 않은 듯한 전자레인지, 유통기한이 한참 지난 식음료 등으로 가득 차 있던 김승현의 집 청소는 쉽사리 끝나지 않았다.

힘들게 청소를 끝낸 김승현은 딸 수빈에게 “아빠 등목 좀 해줘”라고 했고, 수빈은 “샤워해”라며 질색했지만 계속되는 김승현의 조름에 마지못해 등목을 시켜줬다.

김승현은 인터뷰를 통해 “옥탑방에 살면서 제일 꿈꿔왔던 것이 드라마의 한 장면처럼 딸이 커서 아빠에게 시원한 등목을 시켜주는 것이었다”며 이날 김승현이 마음에 품고 있던 작은 소망 하나를 이뤘음을 밝혔다.

한편, 집 청소를 끝내고 말끔하게 치워진 방에서 김승현은 “집이 좀 가벼워진 것 같아”라며 만족해했고, “이제 여기서 같이 지내도 되겠다”라며 함께 살자는 뜻을 내비쳤다. 하지만 수빈은 “그건 아니야”라고 단칼에 거절해 김승현을 섭섭하게 했다.

잠시 후, 옥상에 마주앉아 함께 빙수를 먹던 김승현이 “그런데 왜 아빠랑 살기 싫은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고민하던 수빈이 “어렸을 때부터 마음고생하고 키워주신 할머니를 떠날 수 없다”며 할머니에 대한 남다른 애틋함을 드러냈고, 수빈이의 속마음을 짐작조차 하지 못했던 듯 김승현은 수빈이의 대답에 “망치로 뒤통수를 한 대 맞은 것처럼 멍해지더라구요”라고 말했다.

이어 수빈은 “어렸을 때는 같이 살 수 있는 시간이 더 많지 않았나?”라 되물으며, “나 같으면 그 아이한테 전념했을 것”이라고 말하며 어렸을 때 함께 있어 주지 않은 아빠에 대한 섭섭함을 드러냈고 김승현은 “그 당시 아빠가 너무 철이 없어서 감당하기 어려웠던 것 같다”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마음에 담아뒀던 상처를 조금씩 꺼내놓는 수빈의 모습에 안타까우면서도 부녀 사이가 더 가까워질 수 있다는 희망이 보이는 순간이었다. 표현하지 않아 지금까지 몰랐던 서로의 상처를 조금씩 알아가며 마음을 열어가는 두 사람에게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