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강남, 유이 닮은 김진우 등장에 "나 집에 갈래" 너스레

입력 2017-08-10 09:03:30 | 수정 2017-08-10 09:0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강남 유이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강남 유이


가수 강남이 산 하나를 넘었다. '라디오스타' 스페셜 MC로 출연해 유이와 결별에 대해 언급한 것.

지난 9일 MBC '라디오스타'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특집은 입대한 조규현의 빈자리를 강남이 채웠다. 이날 방송분은 강남과 유이의 결별 보도 다음 날 녹화가 진행돼 당초부터 이에 대해 언급을 할지 이목이 집중됐던 상황.

강남은 독설가 '라디오스타' 출연진들 앞에서 유연하게 대처했다. 그는 MC 윤종신과 김구라가 "이쯤되면 고사할 법도 한데 나왔다", "역시 연애를 해야 한국어가 는다", "헤어진 심경이 어떠냐"라고 묻자 "살살 좀 해 달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위너 멤버 김진우가 유이를 닮았다는 평가를 받자 강남은 "나 집에 갈래"라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강남은 "김구라를 통해 예능에서 억지로 웃을 필요가 없다는 걸 느꼈다"라며 "많이 배워간다"라고 말했다.

이날 강남은 불편할 수 있는 상황을 예능으로 승화시키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한 방송인으로서 역활을 꽤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