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케냐 대선결과 반발 시위로 유혈충돌…"경찰 발포에 최소 4명 사망"

입력 2017-08-10 11:23:41 | 수정 2017-08-10 11:23: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케냐 경찰이 9일(현지시간) 대선 잠정 개표결과에 반발하는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면서 최소 4명이 숨지는 등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AP와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케냐 폭동 진압 경찰이 이날 수도 나이로비 빈민가인 마다레 지역에서 시위대에 총격을 가해 2명이 사망했다.

나이로비 지방경찰청장은 "이들이 마체테(날이 넓은 긴 칼)로 경찰을 공격하려 해 발포했다"고 말했다. 목격자들은 사망자 2명 가운데 1명의 머리에서 총상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날 개표결과에 항의하는 시위는 야권 성향이 강한 남부 키시 카운티와 서부 키수무에서도 벌어지면서 사상자가 나왔다.

경찰은 키수무 지역에서 투표소를 공격하고 흉기를 휘둘러 1명을 다치게 한 무장괴한 2명을 살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달아난 나머지 일당을 쫓고 있다"면서 "(이들의 범행 동기에 대해) 정치적인 것인지 아직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이번 충돌은 대통령 개표 결과가 전국적으로 개표가 90% 이상 진행되면서 발생했다. 이날 오전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이 762만표(54.5%)를 얻어 624만표(44.6%)에 그친 야권 후보 라일라 오딩가를 140만 표차로 앞서고 있다는 결과가 선거관리위원회 웹사이트에 공개되면서다.

이에 오딩가 후보는 "해커가 선관위 데이터베이스에 침투해 집계 결과를 조작했다"며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