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지헌, 5남매 데리고 해외여행…"출입국 신고만 4시간 걸려"

입력 2017-08-10 11:25:25 | 수정 2017-08-10 11:25: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곧 6남매의 아빠가 될 ‘다산의 신’ 박지헌이 다둥이 가족의 애환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은 ‘다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 날 ‘백년손님’ 스튜디오에는 ‘다산의 여왕’으로 잘 알려진 4남매 엄마 김지선과 여섯째 임신 소식으로 ‘다산의 아이콘’에 등극한 V.O.S 출신 박지헌, 가수 김정민의 아내로 3형제를 키우고 있는 루미코가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후포리 춘자Lee하우스로 여행을 간 나르샤-황태경 부부의 모습을 본 박지헌은 다둥이 가족이 여행을 갈 때 느끼는 애환을 공개했다.

박지헌은 “얼마 전 5남매를 데리고 처음 해외 여행을 갔는데 출입국 신고만 4시간이 걸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부모님과 같이 여행을 가려면 11인승 자동차도 모자라 차가 2대가 필요하다”며 다산 가족의 생활을 공개했다.

이 날 박지헌은 5남매를 데리고 안전하게 여행을 다니는 노하우를 소개해 관심을 모았다.

박지헌은 “첫 번째, 여행지에 도착하자마자 단체 사진을 찍어 인상착의를 기록한다. 두 번째로는 아이들에게 미아보호소 위치를 가르쳐 놓고 잃어버리면 무조건 미아보호소로 가라고 교육시킨다. 이렇게 하면 아이를 잃어버려도 미아보호소에 가보면 얌전히 기다리는 아이를 만날 수 있다”고 원 포인트 레슨을 마쳤다.

박지헌의 설명을 들은 출연자들은 “역시 다산의 신이다”, “진짜 좋은 팁”이라며 감탄 했다는 후문.

한편, 이날 ‘백년손님’에서는 후포리 ‘춘자Lee 하우스’에 입성한 나르샤-황태경 부부의 뒷이야기와 마라도의 사위 박형일과 해녀장모 박순자, 김종진과 장모 최봉옥의 이야기가 공개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