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오늘 결심공판 … 재판부, 심신미약 주장 받아들일까

입력 2017-08-10 11:47:43 | 수정 2017-08-10 11:47: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인천 8살 초등생 유괴ㆍ살해사건' 10대 소녀들에 대한 결심공판이 진행된다.

오후 2시 인천지법에서 주범인 17세 김양 공판이, 곧이어 오후 3시에 19세 공범 박양의 공판이 연이어 열린다.


이번 공판에서는 주범인 김양의 심신미약 주장을 재판부가 받아들일지, 공범인 박양의 혐의가 당초 살인방조에서 살인 및 사체유기로 적용될지 여부가 쟁점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지난 김양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태경 우석대 교수는 "(김양이)심리상담 중 피고인이 감옥에서 허송세월을 보내야 한다는 사실을 괴로워했다"면서 "정신 및 심리상태 분석 결과 정신장애 가능성이 낮고 사이코패스 가능성이 있다. 조현병이나 아스퍼거 가능성은 없다"고 단언했다.

피해 초등생 어머니 김모 씨는 "김양이 언젠가 사회에 나오겠지만 우리 아이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였고 자기가 얼마나 큰 죄를 지은건지를 알았으면 좋겠다. 다시는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도록 강하게 처벌해달라"고 탄원했다.

김양과 박양의 공판 방청권은 10일 오후 1시 10분 인천지방법원 5층 510호에서 추첨을 통해 지급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