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기영 본부장 "임명 논란, 일로써 보답하겠다"

입력 2017-08-10 16:04:19 | 수정 2017-08-10 16:04:19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기영 순천대 교수.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기영 순천대 교수. (자료 = 한경DB)

과학기술계와 정치권 등에서 임명 논란이 빚어진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스스로 물러날 뜻이 없다고 직접 밝혔다.

박 본부장은 1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으며 일로써 보답하고 싶다"며 자진해서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 자리에서 11년만에 '황우석 사태'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박 본부장은 "황우석 박사 사건은 모든 국민에게 실망과 충격을 안겨주었고 과학기술인들에게도 큰 좌절을 느끼게 한 사건이었기 때문에, 청와대에서 과학기술을 총괄한 사람으로서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하며 이 자리를 빌려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황우석 박사의 사이언스지 논문에 공동저자로 들어간 것은 제가 신중하지 못했던 것으로 생각한다"며 "신중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황우석 사건 당시에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었기에 아무 말 하지 않고 매 맞는 것으로 사과를 대신했다"며 "이후에도 제대로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고 싶었으나, 기회를 만들지 못해 지난 11년간 너무 답답했고 마음의 짐으로 안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2006년 초 서울대 조사위원회 연구부정행위 조사에서 박 본부장은 아무런 기여도 하지 않고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의 사이언스 논문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2004년 황 교수가 사이언스 논문을 낼 당시 박 본부장은 청와대 정보과학기술보좌관으로 재직 중이었다.

이후 박 본부장은 보좌관직에서 사임했지만, 공저자였던 서울대·한양대 교수들과 달리 학교 당국의 징계는 받지 않았다.

박 본부장은 또 2001∼2004년 황 전 교수로부터 전공과 무관한 연구과제 2개를 위탁받으면서 정부지원금 2억5000만원을 받았다. 최종 연구개발보고서를 제때 제출하지 않고, 일부 연구비를 절차상 부적절하게 집행한 사실이 2006년 초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하지만 또 처벌 대상에선 제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내 신설된 과학기술혁신본부는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에 대한 예산 심의·조정 권한을 행사하고, 연구성과를 평가하는 과학기술 정책 집행 컨트롤타워다. 혁신본부장은 차관급이지만, 국무회의에도 참석한다. 박 본부장은 지난 7일 본부장으로 임명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