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품위있는 그녀' 풀리지 않은 궁금 포인트 셋!

입력 2017-08-11 09:21:34 | 수정 2017-08-11 09:21: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품위있는 그녀'에는 마지막 회까지 본방사수 해야하는 세 가지 미스터리가 존재한다.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연출 김윤철/제작 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가 앞으로 4회를 남겨둔 가운데 아직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 김선아를 죽인 진짜 범인


첫 회 박복자(김선아 분)의 죽음으로 강렬한 오프닝을 선사한 '품위있는 그녀'는 16회가 방송된 지금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살인범에 찾기가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오직 자신의 욕망을 실현시키기 위한 질주로 인해 사방이 적인 박복자이기에 그녀와 악연으로 엮인 주변 인물들 모두가 용의자로 의심받고 있는 상황이며 시청자들은 다양한 추측을 내놓고 있는 상황.

지난 주 경찰이 지목한 용의자는 8명. 박복자에게 모든 회사 주식을 증여하고 배신당한 안태동(김용건 분)이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꼽혔으며 안태동 일가의 장남 안재구(한재영 분)와 그의 처 박주미(서정연 분), 둘째 안재희(오나라 분)가 뒤를 이었다. 박복자에게 버림받은 천방순(황효은 분), 구봉철(조성윤 분)과 회사 매각에 일조한 한민기(김선빈 분) 그리고 상류층 가사도우미들의 아지트 풍숙정의 사장 오풍숙(소희정 분)이 이름을 올렸다.

초반부터 용의자로 꾸준히 의심받고 있었던 우아진(김희선 분)과 안재석(정상훈 분)이 명단에서 제외되었으며 반전을 거듭, 끊임없는 사건 사고가 터지고 있기에 경찰이 제시한 용의자 이외의 인물일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박복자를 죽인 진범은 마지막 회에서 밝혀지며 앞으로 펼쳐질 다이내믹한 에피소드는 안방극장을 더욱 혼란에 빠뜨릴 예정이다.

2. 풍숙정 김치의 비밀

상류층을 대상으로 음식을 판매하고 있는 풍숙정은 오직 사장 오풍숙만 알고 있는 비법 액기스를 사용해 한 번 먹으면 다시 찾을 수밖에 없는 특별한 맛으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특히 풍숙정의 최고 인기 메뉴인 총각김치는 주문이 밀려 한 달을 기다릴 정도. 상류층 사람들의 까다로운 입맛을 사로잡은 특급 재료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중독성이 강한 마약 성분이나 모유, MSG 등의 의견을 제시하고 있으며 범상치 않은 재료일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3. 김선아는 왜 집에 돌아왔을까?

박복자가 비참한 죽음을 맞이한 장소는 안태동의 집이다. 회사를 매각하고 무려 750억이라는 돈을 손에 넣어 호텔의 스위트룸에 머물던 그녀가 왜 안태동의 집에 돌아왔는지 의문을 더하고 있다.

쓰러진 안태동에게 복잡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듯한 박복자가 우아진이 간병인으로 회복을 도우라고 제안했기 때문인 것인지 아니면 또 다른 이유가 그녀를 집으로 오게 만든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서서히 베일에 쌓여있는 진실이 밝혀질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는 11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