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생술집' 임수향 "최악의 키스신 상대는…" 깜짝

입력 2017-08-11 09:40:56 | 수정 2017-08-11 14:13: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임수향이 키스신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0일 밤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배우 임수향과 가수 로이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수향은 키스신에 대해 "찍고 난 다음에 표정 관리를 어떻게 해야 될지 잘 모르겠다"며 "키스신을 찍고 나서 일부러 쿨한 척한다. '수고하셨습니다' '괜찮았어요?' '잘 나왔어요?'라고 한다"고 밝혔다.

유라 역시 이에 동감했다. 이에 로이킴은 "설레냐? 흥분되냐?"며 "배우가 하고 싶다"고 열의를 드러내 폭소케 했다.

이어 로이킴이 "키스신을 해본 사람들 중에 가장 구렸던 사람이 누구냐"고 질문하자 신동엽은 깜짝 놀라며 "그걸 어떻게 얘기하냐. 얘 진짜 사석이라고 생각하나 보다"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임수향은 "제일 구린 건 입냄새가 나는 사람이다. 보통 가글을 하지만 아예 속이 안 좋은 사람이 있지 않냐"면서도 "보통 배우들한테는 잘 안 난다"고 수습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