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악플, 제발 그만"…'육남매 아빠' 박지헌, SNS에 호소

입력 2017-08-11 11:20:31 | 수정 2017-08-11 11:20: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V.O.S의 멤버이자 육남매 아빠인 박지헌이 방송 출연 후 자신과 가족에게 쏟아지는 악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박지헌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가족 사진과 함께 "기사가 왜 또 이슈가 되고, 물론 댓글도 보았고. 경솔한 대처일지 모르겠으나 솔직한 마음 몇 자 올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런 저희 부부의 삶. 그리고 아내의 삶.정말 힘들고 지쳐도 늘 함께 상의하며 의지하며 걸어온 귀한 삶입니다. 물론 요즘 시대와는 조금 다르고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모습도 있겠지만 저희 부부는 이렇게 아이들에게 집중하는 바쁜 일상 속에서 또 특별한 행복을 배우며 살아갑니다. 그래서 또 힘이 납니다. 우리 부부를 행복하게 해준 이 아이들을 다시 행복하게 키워내는 것이 저희 부부의 삶의 전부이고 목표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발 부탁드립니다. 굳이 지나친 모욕감을 주는 악플은 자제해주세요.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해 박지헌과 가족들에게 악플이 가해지고 있음을 추측케 했다.

박지헌은 이날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과 '자기야-백년손님'을 통해 대가족 아빠로서의 삶에 대해 고백했다.

박지헌은 아내와 2010년 혼인신고를 했으며 2014년 뒤늦은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아들 빛찬, 강찬, 의찬과 딸 찬송, 소리를 슬하에 두고 있으며, 아내는 현재 여섯째 아이를 임신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