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박기영의 과(過)는 태산 같고 공(功)은 티끌만" 임명 철회 요청

입력 2017-08-11 13:55:51 | 수정 2017-08-11 13:55: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_사진 허문찬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_사진 허문찬 기자



국민의당은 11일 청와대의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대한 임명 강행을 비판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 주장대로 박기영 과학기술혁신 본부장이 참여정부 시절 세웠다는 공을 아무리 찾아봐도 보이지 않는다"면서 "참여정부 시기에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보다 IT와 과학기술 경쟁력이 높았던 게 모두 박기영 보좌관 공이라는 청와대의 억지 주장에 공감할 국민은 없을 것이다"라고 일축했다.

양 대변인은 "청와대는 박기영 본부장이 참여정부 시절 과학기술혁신본부 신설 구상을 주도한 주역이라 그 공을 인정해 발탁했다고 밝혔지만 동시에 당시 과기혁신본부 모델은 제대로 정착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면서 "제대로 정착하지 못한 구상으로 도대체 어떤 공을 세웠다는 것인지 참으로 납득할 수 없는 말장난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반대로 박 본부장이 십 수 년 전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자리를 이용해 대학민국 과학기술계에 끼친 해악은 차고도 넘친다"면서 "황우석 사태는 연구진실성과 과학윤리를 짓밟아 정직한 과학기술자들을 모욕했고, 우리 과학계의 국제적 위상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엄청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기영 본부장은 아무런 기여도 없이 논문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리고, 황우석 교수에게 수백 억 원의 연구 예산 지원을 주도했다. 뿐만 아니라 황 교수로부터 부적절하게 연구비 2억5천만 원을 받기도 했다. 이 때문에 박 본부장은 황우석 사기 사건의 공범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박기영 본부장은 황우석 교수 사건 당시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었기 때문에 그(논문 조작) 사건에 대한 무거운 책임이 있다"며 "본부장 인사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국민들께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박수현 대변인은 "박기영 본부장은 과와 함께 공도 평가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임명을 철회하지 않을 뜻을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