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생술집' 임수향 "키스신 가장 구렸던 사람은…"

입력 2017-08-11 15:45:48 | 수정 2017-08-11 15:45: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인생술집' 임수향이 키스하기 어려운 상대를 꼽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배우 임수향과 가수 로이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수향은 "키스신을 촬영한 뒤 어떤 표정을 해야할 지 모르겠다"라며 "그래서 일부러 쿨한 척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람이니까 키스신을 찍고 나면 아무런 느낌이 없을 수 없다"라고 심쿵했던 상황을 전했다.

이에 로이킴은 "키스신할 때 가장 구린 사람은?"이라는 질문을 받고 임수향은 "제일 구린 건 입냄새 나는 사람"이라며 "음식을 먹고 가글을 하면 괜찮은데, 속이 안 좋은 사람은 썩은 내가 난다"라고 털어놨다.

또 "여배우 얼굴을 누르고 하는 사람도 최악"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