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푸드트럭' 이훈의 닭꼬치 트럭 평가한 백종원 "빚 갚으려면 백만개 팔아야한다"

입력 2017-08-12 10:18:50 | 수정 2017-08-12 10:18: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백종원의푸드트럭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백종원의푸드트럭



'백종원의 푸드트럭' 백종원이 이훈의 닭꼬치 트럭을 평가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 강남역 푸드트럭존 오픈일을 맞은 사장님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 백종원은 사장님들의 개선된 모습에 뿌듯함을 느꼈다. 솜사탕 사장님은 손님들과 말수가 늘었고, 와플 사장님은 백종원의 작은 조언도 놓치지 않고 실행에 옮겼다. 이훈은 깔끔한 복장으로 좋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이훈의 닭꼬치 트럭이 성황이었다. 주문하려는 손님이 길게 줄을 서 확연히 이목을 끌었다. 이훈은 “반응이 이렇게 폭발적일지 몰랐다”며 기쁨을 표했고, 손님이 알아보자 “톱스타는 다 옛날 얘기다. 내가 뭘 가릴 때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성주는 이훈의 트럭에 길게 늘어선 줄을 보며 "이훈이 빚 갚을 수 있겠냐"고 묻자 백종원은 "닭꼬치 백만 개 팔아야 한다"며 "처음 솔루션할 때도 이훈의 목표는 자신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노력으로 이뤄낸 수익을 소상공인이나 청년 창업자에게 기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