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 中美 공동 이익…대화와 담판으로 해결"

입력 2017-08-12 13:56:41 | 수정 2017-08-12 14:04: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트럼프 시진핑과 오늘 통화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트럼프 시진핑과 오늘 통화 /사진=방송화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북한 문제 해결법으로 대화와 담판을 꼽았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양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데 공독 이익이 있다"면서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하고 자제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결국 대화와 담판이라는 정확한 해결의 큰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상호 존중 기초 아래 미국 측과 소통 유지하고 한반도 핵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함께 추진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3일 시진핑과 트럼프는 독일 함부르크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전화통화를 해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이 한반도 핵 문제에 있어 발휘한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미국 측은 중국 측과 함께 공동 관심의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CCTV는 전했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지난달 독일 함부르크에서 아주 좋은 회담을 했다"면서 "미·중 양국 정상이 공동 관심사에 대해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는 것은 미·중 관계 발전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달성한 공동 인식에 따라 대화와 소통을 강화하고 각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추진하며 서로의 관심사를 적절히 처리해 미·중 관계가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해야한다"면서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국빈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중대한 국제 문제에 대해 소통과 조율을 유지하는 것을 매우 중시하며 미·중 관계가 더욱 잘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중국 국빈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CCTV는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